기사 (4,276건)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된 가운데 경기도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 117명 추가됐다.경기도는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117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6천981명이 됐다고 밝혔다.26일 0시 기준(183명)과 비교하면 줄었지만, 이틀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12명, 해외 유입 5명이다.최근 들어 종교시설, 병원, 직장, 사우나,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한 일상 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양상이다.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마포구 소재 홍대새교회와 관련해 9명이 추가로 양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7 10:23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9명 늘어 누적 3만2천887명이라고 밝혔다.전날(583명)보다 14명 줄었지만, 이틀째 500명대를 나타냈다. 이틀 연속 50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온 것은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이후 약 9개월 만이다.이날 신규 확진자 569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25명, 해외유입이 44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53명)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며 신규 확진자 급증세를 이끌었다.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7 10:09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되고 있다. 경기도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83명이 쏟아져 지난 1월 첫 확진자 발생 후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집단감염이 군부대와 관공서를 비롯해 일상생활 속에서 속출하고 있는 터라 향후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경기도는 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183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는 ‘수도권 2차 유행’ 당시 지난 8월22일 118명을 기록한 이후 95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누적 확진자는 6천864명이다. 도내 환자 수 6천명을 넘어선 지난 17일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6 18:22

용인시는 25일 용인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H5N8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됐다고 밝혔다.이로써 국내 야생 조류 분변 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인플루엔자는 국내 총 7건으로 늘었다.청미천은 이미 지난달 28일에 야생조류 고병원성 AI가 검출돼 특별방역조치가 적용되던 지역이다.이번 고병원성 추가 확진에 따라 강화된 방역조치는 내달 8일까지 연장된다. 현재 용인 청미천 지역에는 가금류 이동제한 조치 등이 걸려있는 상황이다.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고병원성 AI가 검출되는 만큼 방역에 신경을 쓰고 있다”며 “농가들도 방역조

환경·질병 | 김승수 기자 | 2020-11-25 20:39

코로나19가 경기도 군부대와 관공서를 집어삼켰다. 연천군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 55명이 무더기로 감염됐고, 성남시청과 분당구청에서도 각각 확진자가 나오면서 폐쇄되는 등 대유행이 현실화하는 양상이다.25일 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연천군에 있는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훈련병 가운데 5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대는 병력이동을 통제한 상황으로 확진 장병들의 타지역 이동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훈련병과 신교대 장병 등 1천여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어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5 18:02

경기지역 코로나19 ‘3차 유행’이 본격화되면서 방역당국이 치료병상 확보에 비상이다. 확진자가 하루 300명대씩 발생하는 현 추세라면 일주일 뒤 수도권 잔여 중환자 병상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전망되면서다.24일 최근 일주일(16~23일)간 확진된 경기도내 코로나19 환자는 모두 599명으로 하루 평균 85명이다. 전날에도 81명이 추가돼 24일 0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6천599명이다.확진자 속출로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55.3%(전날 55.0%),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78.0%(전날 77.8%)로 올랐다.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4 16:1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70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전국적으로 최근 2주간 발생한 집단감염만 62개로, 일상생활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경기도는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명 추가돼 2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6천518명이 됐다고 밝혔다.경기지역 하루 감염자 수는 지난 20일 93명 발생, 100명에 육박한 데 이어 21일 75명, 22일 76명 등 이틀 연속 70명대를 기록 중이다.특히 일상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11-23 18:30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로 ‘3차 대유행’ 기로에 놓이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번 정부의 거리두기 격상 방침은 내달 3일 50만명에 달하는 응시생이 치르는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대유행을 막기 위한 조처다.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의 급속한 감염 확산 양상을 고려해 24일부터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각각 격상한다”며 “내달 3일 예정된 수능시험 전에 확진자 증가 추세를 반전시키고 겨울철 대유행을 선제적으로 차단

환경·질병 | 정민훈 기자 | 2020-11-22 18:48

수원에서 고등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돼 같은 학교 학생ㆍ교직원이 전수검사를 받고 있다.수원시는 이의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A군(수원시 329번 환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A군은 지난 18일 확진된 서울 동대문구 249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두 사람은 서울에 위치한 같은 학원 수강생으로 알려졌다.방역당국은 A군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2학년 학생 총 646명과 교직원 98명 등 총 744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3학년 학생들은 동선이 겹치지 않아

환경·질병 | 장희준 기자 | 2020-11-20 17:57

19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첫날을 맞은 경기지역 곳곳의 방역수칙 현장은 업종마다 천차만별이었다. 프랜차이즈 카페와 영화관, PC방 등은 대체로 방역수칙이 철저히 지켜졌지만, 상당수 식당과 유흥주점은 거리두기에 소홀히 하는 등 대조적인 모습이 펼쳐졌다.이날 0시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일대 대부분 유흥주점에서는 거리두기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A 주점은 음악 소리에 맞춰 손님들이 마스크를 벗고 춤을 추는 등 방역수칙을 잊은 듯한 모습이었다. 또 B 클럽의 경우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마스크 없이 클럽 내부를 오가는

환경·질병 | 정민훈 기자 | 2020-11-19 1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