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원, "경기북부 접경지역 경제적 지원 우선돼야"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5일 18:05     발행일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0면
▲ 자유한국당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 연천)1-보도자료용사진

접경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동두천·연천)은 25일 “남북 평화를 위해서 경기북부 접경지역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경협 재개가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 논평을 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근본적으로 폐기될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은 시점이다. 섣부른 퍼주기 준비는 지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건국 이후 6.25 전쟁을 거치며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지역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먼저”라며 “반세기가 넘도록 우리나라 접경지역들은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는 규제에 묶여 경제발전은 커녕 인구감소와 경기침체로 도시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파주, 동두천, 연천 등 경기북부 지역은 수도권규제에 묶여서 같은 경기도 내에서도 분당, 성남 등 남부지역에 비해 크게 낙후돼 있다”고 밝혔다.

남부에 위치한 대기업이 192개에 달하는데 비해 북부에는 고작 13개이고, 종합병원도 남부가 북부보다 2배 이상 많으며, 예산도 남부가 북부보다 약 3.5배 더 많다. 일자리가 부족하니 당연히 인구도 남부 지역이 3배 가까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 협력을 추진하려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그보다는 경기북부 접경지역을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다”면서 “북한의 개성이 아닌 남한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만드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