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에서 나만의 특별한 왕실 도자기 빚어보세요”… 광주 왕실도자기축제 27일 개막

물레체험·흙 밟기 타래빚기·자화상 만들기부터
35개 요장 도자기 전시… 최대 50% 할인 판매
내달 13일까지 농악단 등 공연·이벤트도 풍성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3일 20:38     발행일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제14면

1.JPG
제21회 광주왕실도자기축제가 ‘광주왕실도자기 600년 역사 속으로’(느끼GO, 즐기GO, 체험GO)라는 주제로 오는 27일부터 5월 13일까지 곤지암도자공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번 광주왕실도자기축제 개막식은 27일 오후 4시 곤지암도자공원 공연장에서 성대하게 열려 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특히 올해는 ‘다문화 어울림 축제’(29일)와 오는 5월 4일부터 7일까지 ‘어린이날 축제’를 함께 열어 가정의 달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더욱 풍성해질 전망이다.

개막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조억동 광주시장, 국회의원, 시ㆍ도의원, 유관기관단체장, 도예인, 교류도시 대표단, 지역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해 축제를 축하할 예정이다.

■ 도자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이번 광주왕실도자기축제에서는 조선 왕실에 진상하던 도자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도자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자기 체험 프로그램은 △물레체험 △신나는 흙 밟기와 타래 빚기 △도자기 방문패 만들기 △나만의 자화상 만들기 △달 항아리 만들기 △도자기 풍경 만들기 △도자기 머그컵 핸드페인팅 △도자기 접시 핸드 페인팅 △알록달록 세라믹 액세서리 만들기 △올망졸망 도자기 인형 만들기 △다례 시연 등 모두 11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물레체험은 도예가와 함께 직접 물레를 이용해 도자기를 만들어 볼 수 있으며, 흙 밟기와 타래 빚기는 흙을 직접 발로 밟아 보고 흙을 가지고 떡메치기를 통해 반죽한 점토를 타래로 빚어 도자기를 만들어 보는 체험이다.

2.jpg

또한, 도자기 방문패는 재벌한 기물에 청화안료로 자신만의 방문패를 만들어 보는 체험이며, 광주왕실도자기의 대표적인 상징물인 달 항아리 만들기는 초벌을 거친 미니 달 항아리 기물에 청화안료로 장식하는 체험으로 조선시대 도공들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다.

물레체험과 타래 빚기, 방문패 만들기, 자화상 만들기, 달 항아리 만들기 등 5가지 체험은 소정의 참가비가 있으며, 완성된 도자기는 소성을 거쳐 택배로 보내준다.

이와 함께 풍경 만들기와 머그컵 핸드페인팅, 접시 페인팅, 도자기 인형 만들기 체험은 재벌 완성된 도자기에 특수 물감으로 장식하는 체험이며, 세라믹 액세서리 만들기는 색색의 세라믹 도자기 볼에 줄을 끼워 만드는 체험으로 소정의 참가비가 있으며 완성된 제품은 현장에서 직접 가져간다.

아울러 다례 시연은 차 문화와 도자공예의 조화로운 만남을 통해 차와 다기 사용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로 참가비는 없으나 참가 인원은 1일 100명으로 한정돼 있다.

시는 이번 체험 행사를 통해 광주가 왕실도자기의 고장이자 백자문화의 중심지라는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jpg

■ 다채로운 도자기 전시ㆍ판매
축제기간 동안 왕실 도자와 관련된 다양한 상설 및 기획 특별 전시가 열린다.

‘광주왕실도자기 명장 특별전’은 광주시 명장 8명과 경기도 무형문화재 1명 등 9명의 작품 18점(각 2점씩)을 선보인다. 각 명장의 사진과 함께 작품 설명이 있어 보다 쉽게 도자기를 이해할 수 있으며 광주왕실도자기의 높은 수준과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광주왕실도자기 테이블 웨어전’은 광주왕실도자기 축제에 참가한 각 요장에서 공들여 준비한 도자기 35점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각 요장에서 대표작품 1점씩 출품했으며 작품마다 요장의 특징과 특색이 잘 드러나 있다.

이와 함께 축제기간 중 광주왕실도예사업협동조합 35개 요장의 도자기를 전시, 판매하며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4.JPG

■ 다양한 공연, 풍성한 이벤트
광주왕실도자기 축제기간 내내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가 이어진다. 개막식에는 광주시립농악단의 대북공연과 가수 이용, 팝 바이올리니스트 박은주의 개막축하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미8군 군악대 락밴드 공연과 파발극회의 프리이벤트 공연 등 축제장을 찾은 시민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딜라이브 ‘청춘 노래자랑 예·본선’, 파발극회의 국정 상황극 ‘백성에게 백자를 허하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울러 조선도공의 삶을 퍼포먼스로 승화시킨 인간조각과 취고수악대 퍼레이드, 예술단체 공연, 어린이 놀이마당(에어바운스), 24반 무예시범 공연 등의 행사도 만나볼 수 있다.

부대행사로 오는 29일 세계인의 날 기념 ‘광주 다문화 어울림 축제’를 비롯해 5월 5일에는 ‘어린이날 큰 축제’도 펼쳐져 시민화합의 장을 이룬다.

광주왕실도자기 축제 입장은 무료이며, 일부 체험행사 참가비는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

조억동 광주시장은 “조선백자의 본고장 광주의 대표적인 축제에 가족과 함께 봄나들이를 하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5.JPG
6.JPG

광주=한상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