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 트위터 “혜경궁 김씨 사용자 정보 공개 못해”… 강력범죄에만 협조 밝혀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3일 20:41     발행일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제6면
%EC%A0%9C%EB%AA%A9%20%EC%97%86%EC%9D%8C-1%20%EC%82%AC%EB%B3%B8.JPG

경찰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08_hkkim) 계정이 누구 것인지를 가리기 위해 미국 트위터 본사에 압수수색 영장을 이메일로 발송(본보 4월19일자 6면)한 가운데, 트위터 본사가 “답변할 수 없다”고 회신해 왔다.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트위터 본사로부터 “범죄의 성격을 감안할 때 (해당 계정 사용자에 대해)답변할 수 없다”라는 내용의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에 나선 전해철 의원은 지난 8일 트위터 계정 ‘@08_hkkim’이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올렸다며 선관위에 고발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18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트위터 계정 ‘@08_hkkim’에 대한 정보를 요구하는 압수수색 영장을 트위터 본사에 이메일로 전송해 협조를 요청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닷새 만인 이날 트위터 본사로부터 이 같은 회신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 측은 강력범죄에 해당하는 경우 등에만 협조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혀왔다”며 “트위터 본사로부터 해당 계정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받기는 불가능해졌지만, 다른 기법을 동원해 수사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