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창현 의원, 과천 복합문화관광단지 사업계획 대폭 수정 추진

컨벤션센터, 연수시설 등 공공성 강화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3일 13:33     발행일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제0면
▲ 신창현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은 과천시가 추진해온 대형 쇼핑몰 중심의 복합문화관광단지 사업계획을 대폭 수정해 공공성을 강화하고, 관 주도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과천시는 2014년 4월부터 경기도시공사, 롯데자산개발과 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사업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그린벨트 해제를 추진해왔으나, 국토교통부는 쇼핑몰 등 상업시설 중심의 그린벨트 해제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공성 강화를 요구해왔다.

롯데자산개발이 입안한 당초 개발계획에 따르면, 수익사업용지 7만 5천375㎡(40.7%), 공공시설용지 1만 6천776㎡(9.1%), 기반시설용지 7만 3천651㎡(50.2%)로 수익사업용지의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그러나 과천경제 활성화 연계 등 신창현 의원의 공공성 강화 요구로 수정한 안에 따르면, 수익사업용지 5만 503㎡(27.2%), 공공시설용지 6만 9천723㎡(37.7%)로 당초 계획보다 공공시설용지 비율을 확대하고, 수익사업용지의 비율은 축소됐다. 이에 따라 공공시설의 내용도 국제회의 유치를 위한 컨벤션센터와 대형 연수시설이 새롭게 추가됐다.

신 의원은 “국토부 요구대로 상업성보다 공공성을 강화한 사업계획으로 연내 그린벨트 해제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라며 “청사 이전으로 침체된 과천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추진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강해인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