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래퍼 캐스터 “육지담-강다니엘, 이미 끝난 관계... 프로듀스 준비 후 좋은 감정 정리”

성은희 기자 ehs5175@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4일 13:03     발행일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0면

▲ 래퍼 캐스터 “육지담-강다니엘, 이미 끝난 관계 프로듀스 준비 후 좋은 감정 정리”   /사진=캐스퍼 SNS
▲ 래퍼 캐스터 “육지담-강다니엘, 이미 끝난 관계 프로듀스 준비 후 좋은 감정 정리” /사진=캐스퍼 SNS

래퍼 캐스터가 간밤 불거진 육지담과 워너원 팬 간의 설전에 대해 설명했다.

캐스퍼는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참을 고민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오가는 것 같아 이해를 돕고자 조심스럽게 적는다”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을 통해 캐스퍼는 2년 전부터 시작된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관계를 언급했다. 한 파티에서 두 사람이 알게 됐으며, 서로에게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캐스퍼는 “그러나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면서 바빠졌고, 강다니엘은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면서 연습에 집중하기 위해 육지담과 서로 좋은 감정을 정리한 것으로 안다”며 “이후엔 형식적인 인사만 주고받을 뿐 그 이상의 연락하는 관계는 아니였다. 가능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육지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 확실한 것은 육지담이 문제 삼은 강다니엘의 블로그 글이 두 사람의 관계를 반영한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다”고 강조하며 “두 사람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덜했으면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워너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강다니엘 빙의 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워너원 팬들과 댓글로 설전을 벌였으나 논란이 계속되자 관련 글을 삭제한 상태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