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밀린 임금이 7억2천만원 월급쟁이 어떻게 살라고… 신성요양병원 상습 체임 피해자 눈덩이

신고 건수 153건 받지못한 직원 204명
북부고용청 시정지시 묵살 검찰에 송치
직원들 속속 이탈… 부실진료 우려도

김경희 기자 gaeng2da@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18일 20:48     발행일 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제7면
인천의 한 요양병원이 장기간 근로자 임금을 체불해 검찰이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18일 인천지방검찰청과 인천북부고용노동지청 등에 따르면 계양구 작전동에 있는 신성요양병원이 최근 의사와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근로자들의 임금을 장기간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성요양병원은 지난 2016년부터 임금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고, 지난해 9월부터는 체불에 항의하는 직원들의 신고가 빗발치면서 관계부처가 사실 확인에 나섰다.

북부고용청은 해당 병원을 대상으로 임금 체불이 신고된 건수가 모두 153건, 임금을 지급받지 못한 사람이 204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이들이 지급받지 못한 임금액은 총 7억2천100만원이다.
지난해 11월 6일 북부고용청은 신성요양병원에 대한 점검에 나서 임금체불 시정 지시를 내렸지만, 병원 측이 이를 이행하지 않자 지난 3일 인천지검에 사건을 송치했다.

북부고용청 관계자는 “장기간의 임금체불 문제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부분은 일부 있다”면서 “지금은 최대한 소액체당금제도를 통해 근로자들이 일부분이라도 구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인천지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사건이 인천지검에 송치돼 있으며, 조만간 송치된 순서대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기간 임금체불사태가 지속되자 해당 병원의 인력 이탈도 심화되고 있다.
계양구보건소에 따르면 18일 현재 해당 병원에는 1명의 간호사와 8명의 간호조무사만이 60여명의 환자를 보살피고 있다. 또 최근에는 요양원에서 반드시 갖춰야 할 약사와 방사선 촬영기사가 없는 점을 확인해 시정조치를 내렸다.

계양구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의 간호인력은 경계수준에 있다고 봐야 한다”며 “민원이 많이 있는 병원인 만큼 꾸준한 관리를 하고 있고, 환자들의 불편이 없도록 살펴볼 예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신성요양병원 측은 “임금 체불은 지급할 돈이 없어서 하지 못한 것”이라며 “정확한 내용은 원장이 알고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병원장은 수차례 계속된 취재요청에도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경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