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양대 축구부 창단…황상현 등 35명 선수단ㆍ김종환 초대 감독

송진의 기자 sju041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14일 14:01     발행일 2018년 01월 15일 월요일     제0면

▲ 동양대학교 축구부 창단식 1
동양대가 김종환 초대감독과 황상현 선수 등 35명의 선수단으로 구성된 축구부를 창단했다.

동양대는 지난 13일 오후 대학 다산관 4층 세미나실에서 축구부 창단식을 거행했다. 창단식에는 최성해 총장과 장욱현 경북 영주시장, 변석화 한국대학축구연맹 회장, 김영균 한국유소년연맹 회장, 손호영 경북축구협회장과 신수인 영주시축구협회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오는 3월부터 U리그 대회 출전과 4년 이내 전국대회 우승을 목표로 정한 동양대 축구부는 김종환 초대감독의 지도로 코치진에는 성정현 골키퍼코치와 신영환 코치가 선임됐다.

김 감독은 이랜드 축구단 플레잉코치를 거친 선수 출신으로 KFA와 AFC 1급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네덜란드와 독일, 영국, 스페인에서 지도자연수를 받았다. 특히 김 감독은 대한축구협회 우수감독상을 받고 태국 U-16세 대표팀 코치를 역임하는 등 유소년 지도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왔다.

김 감독은 “선수들의 학습권을 보장해 공부하는 운동선수를 육성하겠다”며 “깨끗하고 건강하고 교육적인 방식으로 팀을 운영해 청소년들에게 선망의 대상이 되고 동문들에게 전통이 되는 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두천시는 한국 축구 발전과 함께 지역 유소년팀과 프로팀 사이의 연계 역할에 따른 지역 축구계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동양대 축구부 선수단

동두천=송진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