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풍특보속 사흘째 발묶인 인천항 여객선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
▲ 11일 오전 연이은 강풍특보로 사흘째 발이 묶인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8개 항로 여객선들이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부두 잔교에 발이 묶여 있다. 장용준기자